맑은샘 태교연구소
 
맑은샘 태교연구소
맑은샘 태교연구소
맑은샘 태교연구소
   
2023. 06. 03.  
  신생아의 오감발달 과정 이해하기
조회: 2562    추천:   






신생아의 오감발달 과정 이해하기


 





src="http://newsimg.nate.com/picture/2008/07/18/211/36-01.jpg" width=250
name=resizeImg>

시각
갓 태어난 신생아도 20~25cm 범위 안의 물체라면 잘 볼 수
있다. 물론 사정권을 벗어난 물체는 흐릿해 보인다. 신생아는 원하는 곳으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 서툴지만 일단 시야에 무언가 들어오면 엄청난
집중력으로 뚫어져라 본다. 가령 엄마가 아기를 안고 내려다보는 자세는 신생아로선 더없이 엄마를 잘 관찰할 수 있는 조건. 이때를 놓치지 말고
따스한 눈길로 아기를 바라보며 이름을 불러주자. 아기가 깨어 있을 때 시야가 닿을 만한 곳에 그림을 붙이거나 모빌을 걸어주는 것도
좋다.

미각
태아의 미각 세포는 임신 7~8주부터 발달해 14주 정도면 거의 완성된다. 신생아는
단맛을 제일 좋아하고 신맛과 쓴맛을 싫어한다. 짠맛은 3~4개월쯤 되면 구별한다. 아기는 뱃속에서부터 이미 자기 나라 특유의 음식 맛에 익숙한
채로 태어난다. 이는 태내의 양수에 자기 나라 고유의 음식 향이 배어 있기 때문. 따라서 엄마가 임신했을 때 단 음식을 즐겨 먹었다면 그 맛에
이미 익숙해 있게 마련이다.

청각
아기의 청각은 태내에서부터 발달해 임신 25주가 넘으면 이미
외부의 큰 소리에 반응할 정도로 청각이 발달해 있다. 신생아는 고음을 잘 들으며 엔진 소리, 북소리처럼 일정한 리듬을 지닌 소리, 얼러주는
부드러운 억양을 좋아한다. 또한 익숙한 소리와 낯선 소리를 알아차린다. 갓 태어난 신생아 옆에 엄마와 낯선 여자의 목소리를 들려주면 엄마 쪽으로
고개를 돌린다. 평소 젖 먹이거나 재울 때 노래를 불러주거나 태교할 때 듣던 음악을 잔잔하게 틀어주면 청각 발달에 효과적이다.


후각
후각은 오감 중 가장 발달한 감각으로 신생아는 엄마 체취와 젖 냄새에 민감하다. 엄마
젖이 묻은 옷을 곁에 두면 대부분의 신생아들이 정확하게 그 방향으로 고개를 돌린다. 신생아는 탄 냄새, 톡 쏘는 냄새 등 좋지 않은 향을 싫어해
불쾌한 냄새가 나면 울음을 터뜨린다. 또한 여자 아기가 남자 아기보다 후각이 더 발달했는데, 이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냄새 민감도를 높이기
때문이다.

촉각
신생아는 매우 예민한 촉각을 지녔으므로 부드럽게 쓰다듬고 만져주며 자주
스킨십을 해주자. 부드러운 스킨십만으로 성장호르몬이 나오며, 면역 체계가 발달해 아기가 건강해진다. 하루 3회, 15분씩 부드럽게 마사지해주면
체중 증가율이 50% 가까이 된다는 데이터도 있다. 아이가 울 때 부드러운 스킨십은 아기를 달래는 최상의 방법이다. 아늑한 방에서 마사지를
해주거나, 부드럽게 안고 왔다갔다 걸어다니는 것만으로 아기는 안정감을 얻는다.

신생아의 반사
행동

갓 태어난 신생아는 각종 자극에 반응을 보이는데 이러한 반사는 생후 6개월경 없어지는 원시 반응이다.

바빈스키 발바닥을 긁으며 자극을 주었을 때 발바닥을 바깥쪽으로 벌렸다가 안쪽으로 움츠린다. 처음부터 안쪽으로 움츠린다면 아이가
뇌성마비일 가능성이 높다.
흡입반사 배고픈 아기 입에 뭔가를 대면 본능적으로 빨아댄다. 또한 입술 주변을 만지면 그
방향으로 입을 돌리는데 이는 엄마의 젖꼭지를 찾기 위한 본능. 이런 반응에 배 고파하는 걸로 생각해 우유를 주는 엄마들이 많은데 배가 불러도
신생아는 똑같이 반응한다.
모로반사 아기가 큰 소리에 놀랄 때 등을 구부정하게 하고 고개를 뒤로 젖혔다 움츠리는
행동이다.

신생아에게 흑백 모빌이 좋은 이유는?
아기는 윤곽선과 명암이 뚜렷하고, 색상이
극명하게 대조되는 것을 더 잘 본다. 또한 둥그스름한 형태보다 명확한 선이나 각을 더 잘 보며, 움직이는 물체를 좋아한다. 그래서 명암이
확실하면서 디자인이 단순한 흑백 모빌이 효과적이다.

| 진행 : 박시전 | 사진 : 추경미 | 자료제공 :
베스트베이비
| |




LIST  MODIFY  DELETE  HIDE  SHOW  WRITE 



전체글 목록 2023. 06. 03.  전체글: 64  방문수: 124199
66  ‘말 안듣는 아이’ 골치? 그래도 ‘못된 아이’는 없.. 2272
65  “저 아토피 피부염인데, 목욕해도 되나요?” 2433
64  어릴 때 칭찬 많이 들으면 지능·기억력 좋아져요 1897
63  복부서 꾸룩꾸룩… 두드리면 북소리… 뱃속 과다한 공.. 6923
60  자다 깬 아기, 잘 재우려면… 4681
59  코질환 아이 성장 영향…사춘기 이전 치료해야 1643
58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질병들 2093
57  "모유 먹으면 인지능력 향상" 1919
56   잠 못 이루던 ‘칭얼이’가 쿨~ 쿨~ 2502
55  [건강] 아기, 너무 깨끗하게 키우면 당뇨병 위험 1753
54  엄마들이 가장 미숙하게 대처하는 소화기 질환은? 2001
53  당신이 피는 담배, '아이의 뇌'를 좀먹는다 1825
52  신생아의 오감발달 과정 이해하기 2562
51  영유아 무료검진사업을 .... 1756
50  세계여러나라의 가정교육 1980
49  우유먹고 자란 '미숙아', 유산균 장 기능 개선 효과 .. 1959
48  예방접종 이렇게하세요. 1711
47  앞으로 맞벌이 부부는 총 2년까지 육아휴직을 할 수 .. 1807
46  모유 먹고 자란 아이 '돌연사' 위험 낮다 1752
45  생후 6개월내 유아, 물 먹이면 안 돼요 2798
44  아기와 무엇을 이야기할까? 1726
43  자녀 행복은 부모하기 나름 1725
42  아빠와의 추억 만들기 1645
41  엄마아빠의 책읽기로 아이를 똑똑하게 1748
40  쑥쑥 스트레치 1700
39  엄마가 꼭 알아야 할 조기 교육 7계명 1753
38  ♧ 아토피 피부염 ♧ 1756
37  아버지가 목욕시킨 아이 사회성 양호 1741
36  성공적인 부모의 20가지 습관 1690
35  똑똑한 아이로 키워내는 행복 100% 육아법 2350
1 [2] [3]